top of page

房产税 보유세

2011년부터


상해 중경에서 테스트를 했으나

상하이는 상하이 이내만 실행

세율이 낮아서 큰 효과를 못봤고


중경은 호화건물 위주라 역시


이제 토지 판매 경제는 지속 가능하지 않으니


보유세 확대가 일정에 올라섬


대략 흘러나온 내용을 보면


가난한 사람은 걱정 할게 없고


부자들만 ㅋㅋㅋ


공동부유 실현인가


우선 부부는 집 2채 보유까지 오케이

솔로는 1채


거기에 면세 면적이 인당 30평방이터에서 60평방미터


즉 4인가족 기준 120평방미터 집 한채면 보유세에서 자유


세율은 0.8-5%


거기에 징수하는 대상이 전국 부동산 보유를 통합


이러면 사람들은 지방 집들 팔것 임


똑똑한 한채 두채 위주로 보유


아마 부동산 관련 전산화 완료되었나 봄.


면적과 부부 제한 때문에


가짜 이혼해도 큰 소용없고

오히려 면적 타격이 있을듯


4-5채 이상이면 5 % 세율이면


북경 집들 심천 상해


10-20억인데 ㅋㅋㅋ 5000만원에서 1억씩 세금으로 내라고 하면


매물들이...


게다가 법인은 주거용 건물 보유를 막는 형태


면세 면적도 보유도 없음


법인으로 보유한것도 다 토해야 할듯








조회수 65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규제 - 경쟁

예전에도 좀 이야기를 한적이 있는데 사실 사람들이 착각하는게 중국이 보조금을 지급해서 불공정 경쟁을 한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 그 부분은 국영기업들에게 해당되는 이야기이고 민영기업들은 다르다. 사실 한국은 전혀 이해할수 없는 부분이기도 한데 한국은 중국과 인구나 국토 규모차이가 워낙 크니까 이해 못하는것도 극히 정상인데 예를 들면 우리나라 동제련? 기업

공업

공동의 카르마 그런 생각이 많이 드는 시점 선함을 잃어가는 이가 많아지고 있다는 것 얼마전 신문에서 본 것이 한국인에게 제1의 가치는 물질(돈)이라고...... 대다수의 국가들은 가족인데 물론 그 신문은 그것을 한탄하자고 한게 아니라 돈이 부족해서 최상의 선택은 자녀를 안 낳는다라고 흘러갔지만 사실 물질 위주의 가치관으로 가치 중심이 변한 나라가 된 것이

무언가를 얻고자 한다면

끌림의 법칙 이야기 많이 들어봤을 것이다. 그런데, 이것이 상당히 모호한 개념이라서 끌림의 법칙이 틀렸다기 보다는 맞지만 하기 쉽지 않다? 사람이 무엇을 얻고자 한다면, 그리고 그것을 얻으려면 그것에 상응하는 에너지와 진동수를 가져야 한다. 얻고자 하는 것과 진동만 맞는다고 얻는게 아니다. 물론 끌어당길수는 있지만, 내가 끌려갈수도 있겠지 주파수가 맞는

1 комментарий


골디락스
골디락스
20 окт. 2021 г.

역시 목기운이 오고 있군여 ㅋㅋㅋ

Лайк
게시물: Blog2_Pos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