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도경 제 8장

제8장

第八章:

上善若水。

水善利万物而有静,居众人之所恶, 故几于道矣。

居善地,心善渊,予善天,言善信,政善治,事善能,动善时。

夫唯不争,故无尤。

上善若水。

상선약수 : 상위단계 선은 물과 같아!

이거 노자에서 나오는 말 중 아주 많이 응용되는 말이지 않던가?

갑자기 선행 강조?

노자의 문장 구조를 보면, 점진적이다.

성질 설명 - 성질을 다른 방식 설명 - 성질의 일부응용 - 성질의 응용

이건 같은 장안에서도 같은 방식으로 이뤄진다.

즉 앞에서 선악 분별심 치우라며, 성인은 백성을 개(?)보듯 한다며, 이게 무슨 자기 모순이냐? 그렇게 보면 안된다.

우선 "상"

이미 위라고 하니까, 왠지 분별심 같지 않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