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도경 제4장

第四章:

道中,而用之又弗盈也,渊呵,似万物之宗。

挫其锐,解其纷,和其光,同其尘,湛呵,似或存。

吾不知谁之子,象帝之先。

道中,而用之又弗盈也,渊呵,似万物之宗。

도는 그 작용이 무궁무진 한데, 영원히 가득차지 않으니, 그 깊이는 이루 말할 수 없고, 그렇기에 만물의 조상과 같다.

이게 다른 버전에서는 용기(그릇)를 의미하는 글자를 쓰기도 함

그렇다면 도는 그릇과 같은데, 영원히 채울수 없는 깊은 그릇과 같다고 해석이 되기도 함

어쨌던, 같은 내용

4장에서 설명은 다시 "도"를 설명하는 것 같은데

왔다리 갔다리 한다고 생각하면 안됨

도덕경 자체가 "도" 와 "덕"을 이야기하는 것

그렇기에 모든것을 도와 연계해서 생각해야, 전체를 관통하는 통찰력을 얻을수가 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