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도경 2장

第二章:

天下皆知美之为美,恶矣,皆知善之为善,斯不善矣。有无之相生也,难易之相成也,长短之相形也,高下之 相盈也,音声之相和也,先后之相随也。是以圣人居无为之事, 行不言之教。万物作而弗始也,为而弗恃也,成功而弗居也, 夫唯弗居,是以弗去。

天下皆知美之为美,恶矣

세상 모든 사람이 아름다운것이 무엇인지 안다는 것,

악? 선악의 악이 아님

다시 천하의 모든 사람이 아름다운것을 아름답다고 할때, 사실 것은 못나고 추한것들이 세상에 가득 한 것

왜? 못난게 있어야 아름다운것이 있기에

미는 아름다운 것, 그 아름답다가 꼭 겉모습은 아닌 것

악은 세상 일체 추악한 것

1장의 분별심 이야기 기억 나는가?

우리는 나눴기에, 다르다고 인식하고, 다르다고 인식하기에 판단을 한다.

판단을 하기에 미추를 나누고, 미추를 나누기에 호불호가 갈리는 것

넌 못생겼어, 넌 이뻐 그런 마음이 생기는 것

안다는 것

참조 포인트가 있기에 아는 것

시계가 없다는 우리는 시간을 알까?

미국 나사가 한 실험 아는가? 어느 사람 땅속에 두고, 시간 알려주지 않은 실험

밤낮도 없고, 시계도 없으면, 우리는 시간을 잃게 됨

그럼 잃는다고 존재하지 않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