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옛 생각 10





음 좀 여러가지 이야기를 했는데



사실 중간에 빈 부분이 있더란



대우를 떠나서


중국에 들어갔을때


중국 중앙국영기업(181개인가 밖에 없음)과 한국 대기업의 합자법인으로 옮겨간것


당시 개혁개방 시험으로 딱 3개만 만든 합자기업인데


한국계가 2개

일본계가 1개


그렇게 3개 기업이 상하이에 만들어 진것



어쨌던


그 경험이 아주 중요한것이라


당시 한국인들은 중국인들과 다 원수였는데


나만 유일한 교량?


중국인들과 관계가 좋았음


아마도 중국어도 있을거고…… 문화에 대한 이해 정도?


중국 여친들을 많이 사귀어서,


중국애들하고 오래 놀아서?


어쨌던



덕분에 능력 대비 과분한 일을 늘 했었고


그게 발전에 도움이 된 것


이게 한국기준 어리니까 30대 극초반인데, 팀장을 하고


대외적으론 총경리 (사장급) , 총책임자


그래서 중국의 자수성가 대기업 회장들 (이게 81년 개혁개방이라… 당시 부자는 다 자수성가)


수많은 고위직 정부 관료를 직접 동등한 위치에서 만날수 있었고


덕분에 지금 생각하면, 무형의 자산을 많이 얻은게


어리니까


그분들이 참 스승처럼 잘 지도해주심


중국은 이렇다. 중국 공산당은 이렇다. 중국의 정부 관료는 이렇다.


어떻게 대응해야 한다.


이런 것


또 정부 관료 자제들도 중국인이 이렇게 말하는 것 뒷배경은 뭐다.


앞에서 하는 말뒤에 숨겨진 말이 훨 많다 그걸 설명해줘서


그것이 십수년 쌓인게


참 개인적으론 도움이 되었는데



어쨌던


그래서, 늘 부족하다고 느끼게 되고, 부족하니까 공부를 하게 되고


어릴때 공부를 게을리 한 걸


나중에 억지로 메꾸는 개고생의 삶을 살았는데




그래서 중국에서 진행한 프로젝트가 뭐냐?


거래소에 들어가서


초대형 커머디티 표준 계약을 만들고 그것을 활성화 시키는 작업을 해야 하는 것


표준 계약에 수많은 개혁, 아이디어들을 넣고 실현 시키는 작업


상당히 도전적이고 개힘든 작업인데


이게 칠살 보유자의 문제점


그럴수록 해보고 싶은것


그래서


2년을 집에도 못가고, 잠도 2-3시간 밖에 못자는 삶을 시작하게 된다.



왜 집에 못 갔냐면


그게 상하이가 아니라서


어쨌던 금융기관에서 일하는 셈인데



인생이 참 잼난게


예전에 어릴때 무역할때는 철강회사 수출 담당자 (과장급)에게도 굽실거려야 했는데


투자할 때는 정말 고위급만 만나고, 그 고위급들이 나에게 굽실거리고


갑/을을 계속 전환


선물 거래 그런거 할때는 조용히 사무실에서 아무도 안만나고 자료나 읽고 , 데이터나 보고 그러다가



다시 표준 계약서 만드는데


와 공부해야 하는게 산더미



진짜 사업개발하면서 공부 했던것의 몇 배


도대체 거래단위를 10톤으로 해야할까 50톤, 100톤으로 해야할까 이런 간단한 것 부터 시작해서


실제 현물 교환이 이뤄져야 하는 장소는


리스크는


등등 그 걸 설계하는 입장이 되니까 …


누가 어떻게 악용할까? 부터


생각할게 너무 많아짐


게다가 맨날 그쪽 전문가들하고 토론하고 또 토론하고


아침부터 새벽까지 일하고


철강회사, 금융기관, 대형 투자자들 만나서


리서치하고


아주 인생 최고로 빡세게 살아야 했던 시기인디


물론 삶은 좀 머랄까


겉보긴 좋음


최고급 호텔의 엄청 큰 방에서 2년간 살았음


배고프면 다…. 룸서비스로 해결


새벽2시에 먹는 피자….


물론 몸무게는 미친 속도로 올라갔지만







조회수 79회댓글 6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잼있는 토론들이네

https://news.jtbc.co.kr/article/article.aspx?news_id=NB12166420 이 앞편도 그렇고 원래 정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익을 조율하는 것이지 그럼 조율은 누가 잘할까? 음일간들이거나, 수일간들이 그나마 조율을 잘하지 그럼 누가 젤 조율을 못하냐? 화일간이나, 금일간들 화일간들은 갑자기 열폭할수 있어서. (물론 화기

남 책임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80497 노키즈존 이게 참 그런데 사실 의사도 그렇고, 노키즈 존도 그렇고 거기에는 우리나라의 고소/고발 남발 문화가 그런것을 부추기는 문제가 생기면 의사 책임 문제가 생기면 업주 책임 그건 좋다고 쳐도 고소되고, 고발되면, 일상에 타격이 오기에 그것을 협박 수단으로 삼는 애들

내가 경험한 의료 시스템

한국이야 뭐 동네 병원 - 가끔 좀 큰건 큰 병원으로 수요많은 빅5 의 어떤 것 이외에는 빠르게 진료가 가능한 시스템 가격도 저렴한 편 그래서 해외의 한국인들도 병나면 비행기 타고 한국 가지 중국 시스템 중국은 1차 진료가 없어 대형 국영 병원들, 대학병원(국영)이 있고 등급을 나눌 뿐 갑급이니 을급이니 뭐 3갑급이니 그리고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기업형 병

게시물: Blog2_Pos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