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국 - 인재 2




중국인 인재들을 고용한다는 것은 우선 훌륭한 생각이기는 하다.


그렇지만


중국인이면 되는거냐?


이것도 중요한 디테일



자 생각해보자, 어느 외국 기업이 한국에 와서


현지화, 본토화라고 한국인만 쓰면 성공하던가?


성공할 능력을 갖춘이를 뽑아야


한국도 중국 못지 않은? 혹은 더 심각한 인맥 사회 이기는 하지만


그게 직장내 성패는 가를 지언정, 기업의 성패를 가르던가? 물론 대통령 아들이면 이야기가 다를수도 있는데



중국은 크고 넓기에 모든 분야에 인맥을 가진 이는 없다고 봐야 함


업계내 인맥


지역내 인맥


이 2가지로 구분해서


중국의 지역 텃세는 생각 보다 크고, 지역별 차이도 생각보다 크다.


그래서 중국인이면 된다? 그런 생각은 버려야.



또 중국인에게 완전 맡겨 버리면, 내가 생각하는 방향과 다르게 흘러가기 쉽다.


중국은 법치가 좀 약한 나라


또, 어떤 중국인에게 인사권을 줘 버리면,


그 사람과 사적 인맥이 있는 이들로 회사가 가득 차게 될 수 있고


중국인내 권력 다툼


혹은 중국인 활용의 극대화가 이뤄지지 않는다.


왜냐면, 사적 인맥 구성이면, 결국 그 인맥이 그 인맥임



한국인들에게 충성 기대도 어려운데


외국인에게 충성은 …….. 좀 기대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



게다가


솔직히 인재를 얻어도 제대로 활용할 수 있냐? 그것 되게 어렵다.


예전에 어떤 중국 지사장 정말 능력자인데


회사에서 내려보낸 한국인 상사


갈등이 있어서, 그 능력자 중국인이 회사를 떠나고


그 결과 나중에 그 중국인 스스로 크게 성공


이런 사례 많다.



또, 명문대에서 데려온 어린 중국 직원들 이직하지 않고


한국 대기업에서 썩다 보면, 10년뒤에 자기 동기들은 큰 성공했는데


자기만 아무것도 아닌 케이스가 엄청 나온다.


이것은 한국은 여전히 나이, 연공서열이 알게 모르게 작용하는데


중국 기업은 대형 국영제외하고는 철저한 능력제가 많아서




조회수 41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규제 - 경쟁

예전에도 좀 이야기를 한적이 있는데 사실 사람들이 착각하는게 중국이 보조금을 지급해서 불공정 경쟁을 한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 그 부분은 국영기업들에게 해당되는 이야기이고 민영기업들은 다르다. 사실 한국은 전혀 이해할수 없는 부분이기도 한데 한국은 중국과 인구나 국토 규모차이가 워낙 크니까 이해 못하는것도 극히 정상인데 예를 들면 우리나라 동제련? 기업

공업

공동의 카르마 그런 생각이 많이 드는 시점 선함을 잃어가는 이가 많아지고 있다는 것 얼마전 신문에서 본 것이 한국인에게 제1의 가치는 물질(돈)이라고...... 대다수의 국가들은 가족인데 물론 그 신문은 그것을 한탄하자고 한게 아니라 돈이 부족해서 최상의 선택은 자녀를 안 낳는다라고 흘러갔지만 사실 물질 위주의 가치관으로 가치 중심이 변한 나라가 된 것이

무언가를 얻고자 한다면

끌림의 법칙 이야기 많이 들어봤을 것이다. 그런데, 이것이 상당히 모호한 개념이라서 끌림의 법칙이 틀렸다기 보다는 맞지만 하기 쉽지 않다? 사람이 무엇을 얻고자 한다면, 그리고 그것을 얻으려면 그것에 상응하는 에너지와 진동수를 가져야 한다. 얻고자 하는 것과 진동만 맞는다고 얻는게 아니다. 물론 끌어당길수는 있지만, 내가 끌려갈수도 있겠지 주파수가 맞는

1 Comment


오...중국은 연공서열보다 훨씬 더 능력제 사회군요 ㅎㅎ

Like
게시물: Blog2_Pos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