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타오바오로




이 신문기사를 이해하지 못하는 분들이 계실것 같아서


중국은 핀두어두어가 타오바오를 압도한지 좀 되었다.


원래


징동이 대표하던 - 아마존 비슷 + 직영체제


그리고 오픈마켓 타오바오


그리고 징동에 대항하는 티엔마오가 있었는데



핀두어두어가 초저가로


시장을 삼키는


그것이 의미하는 것은


중국의 소비는 여전히


극도의 양극화


가난한 사람이 많은


내가 예전에 사람들하고 이야기 한게


나 타오바오 안쓴지 5-6년은 된거 같아


왜냐면, 저품질 제품만 팔아서


그런데


다시 저품질로 돌아간다...


가격만이 중요한



이건 경제 상황이 악화되어가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지

조회수 3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잼있는 토론들이네

https://news.jtbc.co.kr/article/article.aspx?news_id=NB12166420 이 앞편도 그렇고 원래 정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익을 조율하는 것이지 그럼 조율은 누가 잘할까? 음일간들이거나, 수일간들이 그나마 조율을 잘하지 그럼 누가 젤 조율을 못하냐? 화일간이나, 금일간들 화일간들은 갑자기 열폭할수 있어서. (물론 화기

남 책임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80497 노키즈존 이게 참 그런데 사실 의사도 그렇고, 노키즈 존도 그렇고 거기에는 우리나라의 고소/고발 남발 문화가 그런것을 부추기는 문제가 생기면 의사 책임 문제가 생기면 업주 책임 그건 좋다고 쳐도 고소되고, 고발되면, 일상에 타격이 오기에 그것을 협박 수단으로 삼는 애들

내가 경험한 의료 시스템

한국이야 뭐 동네 병원 - 가끔 좀 큰건 큰 병원으로 수요많은 빅5 의 어떤 것 이외에는 빠르게 진료가 가능한 시스템 가격도 저렴한 편 그래서 해외의 한국인들도 병나면 비행기 타고 한국 가지 중국 시스템 중국은 1차 진료가 없어 대형 국영 병원들, 대학병원(국영)이 있고 등급을 나눌 뿐 갑급이니 을급이니 뭐 3갑급이니 그리고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기업형 병

게시물: Blog2_Pos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