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귀신 1

천안통이 열린 도사들이 전하는 이야기


귀신은 외모가 사람과 같다.


귀신이 돌아다니는 것이 허락된 시간은 저녁5시에서 새벽5시 사이


즉 유시에서 묘시 사이


그래서 초도 계열 법사는 다 유시 이후에 진행한다.


부적도 마찬가지


선근을 가진 귀신은 절이나 사원 옆에 있다.


절이나 사원의 호법 때문에 들어가지는 못하고


교통 사고로 죽으면, 사고 현장옆의 길에 있다. 지박령이라고 불리는


무덤에 구멍이 나면 죽은 사람은 추워하고


무덤이 없는 귀신은 산이나 나무에 숨어 있다.


제사 지낼때, 랩을 벗기지 않으면 못먹는다. 포장지를 뜯어야 한다.


어린 아이는 귀신을 보는 경우도 있다.


개는 귀신을 막는다.





조회수 109회댓글 3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잼있는 토론들이네

https://news.jtbc.co.kr/article/article.aspx?news_id=NB12166420 이 앞편도 그렇고 원래 정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익을 조율하는 것이지 그럼 조율은 누가 잘할까? 음일간들이거나, 수일간들이 그나마 조율을 잘하지 그럼 누가 젤 조율을 못하냐? 화일간이나, 금일간들 화일간들은 갑자기 열폭할수 있어서. (물론 화기

남 책임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80497 노키즈존 이게 참 그런데 사실 의사도 그렇고, 노키즈 존도 그렇고 거기에는 우리나라의 고소/고발 남발 문화가 그런것을 부추기는 문제가 생기면 의사 책임 문제가 생기면 업주 책임 그건 좋다고 쳐도 고소되고, 고발되면, 일상에 타격이 오기에 그것을 협박 수단으로 삼는 애들

내가 경험한 의료 시스템

한국이야 뭐 동네 병원 - 가끔 좀 큰건 큰 병원으로 수요많은 빅5 의 어떤 것 이외에는 빠르게 진료가 가능한 시스템 가격도 저렴한 편 그래서 해외의 한국인들도 병나면 비행기 타고 한국 가지 중국 시스템 중국은 1차 진료가 없어 대형 국영 병원들, 대학병원(국영)이 있고 등급을 나눌 뿐 갑급이니 을급이니 뭐 3갑급이니 그리고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기업형 병

게시물: Blog2_Pos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