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曹德旺

중국 현대 유명 부자


유리대왕이라고 불린다.


사주 아무리 찾아도 못찾았으나


수일간이나 금일간으로 추측된다.


아버지 상해 유명백화점 주주였으나


난리통에 전부 포기


어릴때 고생하고


안해본 일이 없다.


관상도 보면 부자 관상도 아니다.


세계 자동차 유리 3위


이 사람이 미국에 공장 세운 이야기는 넷플릭스에 다큐도 있다.



이 사람 유명한 것


자선 기부왕


100억인민폐인가 기부함


그래서 사회적으로 엄청난 존경 받음


그야 말로 선행으로 인해서 복받는 분위기


기부대왕임


그래도 자식에게 회사 물려줬는데


갈등하나 없는게


아들이 자기 증명한다고


회사 안물려받는다고 하고


나가서 창업해서 중견 그룹을 만들어 냄


실제 자기 능력을 완벽히 증명


최근에 아버지가 아들 물려줄려고 난리를 치다가 결국 아들 그룹 인수함


ㅋㅋ


또 유명한 것


부인이 문맹임


이십대에 어머니가 편찬으셔서


돌보다 지쳐서


부인 찾음


부인이 애도 3명 낳아주고, 어머니도 돌보고



집 걱정없이 잘 돌아가게 만듬


또 부인이 가져온 지참금으로 창업


어느정도 성공한후에


미녀에 말 잘통하는 여자 만남


부인과 수준이 안맞아서 대화거리가 없던


이 분 정말 말도 잘통하고 이쁜 미녀에게


넘어감


그래서 부인에게 이혼하자고 함


부인에게 이혼서류 주면서 이혼하자


부인이 울고불고 난리 칠줄 알았는데


부인이 담담하게


내가 당신에게 어울리지 않는것 안다.


언젠가 떠날줄 알았다.


애들하고 살게 아이들하고 집한채 주고 떠나라.



그 이야기 듣고 오히려


크게 반성, 힘든 시기 함께 고생하고 부모님에게 효도하고 자식 잘 키운 부인 배신 못하겠다고


그 자리에서 이혼서류 찢어버리고


전재산 부인 명의로 해줌






조회수 181회댓글 13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공부를 많이 했으면 희생을 해야 하나?

https://www.chosun.com/economy/science/2024/06/22/DVPQKYUJOBFMRI5KEUX2JXCT3I/ 댓글을 보니까 중국 간걸로 뭐라고 하길래 연구비때문에만 가는것은 아닐거다. 5배 준다고 해도 외국인이 다른 나라에 살게되면, 각종 들어가는 돈이 많아서 완전 이득이 아니다. 만약 미국이나 영국에 급여 10배 받고 갔다면

대왕고래?

뭐 ...... 내가 석유는 아니라도 자원 개발 업종에서 꽤 오래 실무를 했기에 팀장급으로 프로젝트도 많이 진행하고 탐광에 대해서는 기본 지식은 있지 대우인터내셔널 (지금은 포스코 인터내셔널)의 미안마 가스전도 내가 대우 다닐때 , 터진 것이고 당시 관련 팀과도 친분도 꽤 있었고, 나중에 함께 일하기도 했는데 원래 자원개발이 주기도 길고 사이클도 길어서

삼성다움?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4731520?cds=news_edit 글쎄 삼성다움은 사실 선대 이건희회장이 만든 문화를 이야기 하지 않나? 내가 임술일주라 좀 임술이 어떤 마인드인지 이해를 하지 게다가 사주에 비슷한 구조들이 있어서 문제는 이재용님은 사주구조가 다름 우열을 이야기하자는게 아니라 이재용다움을 발휘할때

13 commenti


우 유
우 유
15 ago 2021

와 가슴이 뭉클...

Mi piace

부자 관상 어때요?????? 글 연재 부탁드려요 !!! 나도 안울테야 ㅋㅋㅋㅋ

Mi piace

부인분이 현명하고 똑똑하시네요.. 남자분도 대단하신 분이지만 부인분도 그에 걸맞는 여성분이시네요 문맹이라고 배운게 없다고 해서 그릇마저 사라지는건 아닌가봅니다 어떤식으로든 큰그릇을 가진 자는 그만한 것들을 담아내는군요..

Mi piace

Membro sconosciuto
13 ago 2021

다음생에 진종으로 태어나 이렇게 살 수 있었으면.... 글이지만 저 상황에서 저렇게 담담히 받아들이기 힘들었을덴데 진짜 남자를 사랑한듯. 아니 존중한 여자인듯 하네요.

Mi piace

sosimple
sosimple
13 ago 2021

앞 부분까지는... 펄벅의 “대지” 읽는 느낌 ㅎㅎ

Mi piace
게시물: Blog2_Pos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