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옛 생각이 나서


이십년전 중국


지겹게 출장다닌 이유가


연락와서 만나자.


무슨일이냐고 하면


안 알려줌

와서 이야기 하자...


머 그걸로 성의도 보고 날 구워삶을려고 하는거겠지만


그래서 주 3회 출장의 삶을

살았는데



아리는 또 웃긴게


10년전에도 출장가겠다니까


오지 말라고


화상회의하자고



비효율적으로 갈 필요 없다고


ㅋㅋㅋ 본사가 간다고 해도 오지말라....


그랬던 기억이 난다.


사명감과 열정으로 넘치던 아리였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