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국 사회는 절대적 공평을 추구하는 경향이 강하다.


그래서 비겁형 국가라고 했는데


한국에서 공평해지기 위해서는


사회 (사람들)이 정해 놓은 틀안에 들어가야 한다.


평균치에 근접해야 공평한 대접을 받을수 있다는 것


어떤 선을 넘어가게 잘나도 ... 잘났으니까 넌 양보해


어떤 선 이하에 살면, 잔혹하게 무시하고, 천대한다.



예를 들면, 외국인들,,, 못사는 국가 사람들에 대한 차별


물론 혼혈들도 등급이 좀 있는것 같고


혼혈이 한국인들에게 자랑스러운 일을 하면


외국국적이라도 한국인들에게 자랑스러운 일을 하면


한국 혈통이라고


바운더리 안에 넣어주기도 하지만



공평, 공정한 대우를 얻기 위한 문턱이 높다고나 할까?



조회수 3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맞는 이야기 아닌가

https://www.chosun.com/national/weekend/2024/03/02/NGTOHNNNOVGRDFVVMO4ZUKMKBQ/ 이런 아이들이 자라나서 성인이 된 한국은 얼마나 더 이상해 질까?

문제가 해결이 안되면

문제를 잘못 정의했을 가능성이 높다. 잘못된 문제 인식이 실패하는 솔루션을 만드는거지 이런 현상은 너무나도 많이 발생하기에 문제를 표면적으로 보게 되면, 이런 현상이 많이 발생하게 되지. 사실 많은 사회적 갈등들도 그렇고 국가 시스템도 그렇고 지금 시끄러운 것들 인구감소 출생율이 회복 안되고 있다. 분명히 복합적 문제이고 복합적 문제면 복합적 솔루션이 필요

중국 이기기 힘들다 2

https://n.news.naver.com/article/057/0001802516?cds=news_edit 그게 진짜 기업인들 만나보면 안다. 이길수 없다는걸 공무원 만나봐도 느낀다. 못 이기겠다는 거

게시물: Blog2_Post
bottom of page